시알리스 복제약 구입 방법

제시쿠즈마 야마다안나 영원이다 온라인약국 토트넘으로 그러면 펨코 난리나겠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본문

맹구들이 주장하는 내용은 온라인약국 왜 계속 바뀌냐 경찰측은 사건 초기부터 계속 일관된 주장이라 신뢰가 가는데 매과이어쪽은 수십차례 말들이 바뀌고 쉴드성 기사들도 매번 바뀌어서 믿음이 안간다 매과이어측은 스스로가 깔끔한게 없으니 법정에서도 시간 좀 더 달라고 하고 그랬다며?

뇌물 안 받은 거 이해 안 됐었는데

이런 상황이라면 납득 갈 순 있겠다.

일단 증인 명과 경찰 증언 다 일관성 있고 일치하는데

매과이어 여동생이 진짜 주사기로

강간 약물 주입돼서 쓰러진 거면

[키커] 독일 올해의 감독 한스디터 "한시" 플릭 

[스포르트빌트] 보아텡 "플릭과의 한번의 대화 그것이 내가 잔류한 이유" 

 [이브닝스탠다드] 무버지 : 나는 점점 더 나은 감독이 되고 있다.

 – [이브닝스탠다드] 무버지 : 나는 점점 더 나은 감독이 되고 있다.

세의 무리뉴(그는 현재 에서 번째로 나이많은 감독이다)가 현재와 같은 톱 레벨에서 감독질을 시작 한 것은 포르투에 부임한 년 부터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무리뉴가 말하길, 그는 여전히 감독 일을 하는 것을 (예전보다 더!)사랑하고 있으며, 그가 어렸을 시절보다 덜 충동적이고, 더욱 평정을 잘 유지할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다.

그 모든 중압감 속에서, 나는 차분했습니다. 찬찬히 시간을 갖고 생각하며 아이디어를 떠올리려 애썼습니다. 그리고 나는 다른 변화를 가져갔죠. 왜냐면 더이상 저는 충동적인 사람이 아니거든요. 더욱 감정을 통제할 줄 안다는 것입니다. 나는 연차가 쌓여가며 더 나은 결정을 할 수 있게 되었어요. 감독을 오래 한다는 것은, 경험이 축적되어 간다는 것을 뜻하죠.

감독은 선수가 아닙니다. 그 상황에서 선수급으로 신체능력을 키우도록 요구되는건 아닌거죠. 키워야 하는 것은 뇌지컬입니다. 나는 스프린트하고 점프하고 분동안 뛸 필요는 없지만, 생각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감독은 동기부여가 사라지기 전까진 계속해서 발전할 수 있는 직종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감독은 더이상 본인의 일에 만족하지 못할 때 떠날 수 있어야 한다고 봐요. 내 경우에는 내일을 너무너무너무 사랑합니다. 도전은 아름다우니까요.

역사는 그렇게 진행되는거죠. 우선, 나는 즐기고 싶습니다. 두번째로, 나는 더욱 승리를 갈구합니다. 계속 싸워나가고 싶어요. 매일매일 감독일을 하고 싶습니다. 나는 아침에 이렇게 행복하게 일어나서 그 행복감을 트레이닝 세션으로 가져가고 싶습니다.

무리뉴는 그를 향한 비판들을 그다지 의식하지 않는걸로 보이며, 다큐멘터리의 한 씬에서는 그의 토트넘 부임에 의문을 제기하던 코멘테이터를 로 보면서 '조까삼'라고 하는 장면도 있다.

이것이 내가 계속 동기부여가된 채로 있을 수 있는 비결이죠. 왜냐하면 (나쁜 결과들은) 당신이 받아들여서는 안되는 것이거든요.

(정황상 결과를 결과자체로 받아들이지 말고 개선점을 찾아야 한다는 이야기 같음 역자 주)

"이쪽에 대해서 내 의견은 확고합니다. 다시 말하자면, 당신의 경험이 더 쌓여갈수록, 더욱 그 상황을 잘 다룰 수 있게 됩니다. 저는 상황이 잘풀린다고 과도하게 낙관하지도 않고, 상황이 안풀린다고 과도하게 비관하지도 않습니다.

그들은 캡틴이 필요해요. 어쩌면 두명이 필요할 지도 모르죠. 경험이 있는 사람이 필요하단 겁니다. 남다른 멘탈을 가진 사람이 그런 자들을 이끌어 줘야 하겠죠. 우리는 그런 멘탈이 필요한 거구요."

그분하고 이분은 다른 분인데 뭘 돌아와요.

트레블 인테르시절로 돌와와요 무버지

 

이번에 트로피 하나라도 먹으면 개땡큐지

샌드백

무.나.바.다

진짜 입터는거 하나는 세계최강이다 

무리뉴는못말려

혀에 기름칠은 아주 

믿습니다

무버러지에서 다시 무버지로 가는 중 영차영차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베스트


+ 최근글


+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