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알리스 제네릭 종류

파두뿌리 당연한거지 거의 레비트라걸명령어 피엘 톱급 활약 보여줬는데 주전 어필은 당연한거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본문

적당히 잘했으면 걍 레비트라걸명령어 레노였겠지만 최근 폼으로는 레노 뛰어넘을 수도 있겠다 싶어서

퍼포먼스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는지만 보고 판단했으면

첼시와 시발년아

마르티네즈가 기회를 원한다면 팀에서 기회를 주기보다 보내는게 맞지

우리는 꾸준히 승점을 쌓아준 레노의 업, 그리고 레노의 경험을 무시해선 안됨

소방수로 마르티네즈가 좋은 활약을 보여준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마르티네즈의 그 짧은 기간때문에 그간 헌신한 레노를 팽한다는건 못할 짓이지

좀 나대네? 이런 스타일인줄 몰랏는데

몇년을 존버해서 생에 두번 다신 얻기 힘든 기회가 왔는데 이정돈 어필할 수 있는거 아님?

[ ] 미나미노와 치미카스는 새로운 보강전략임을 증명 

[ ] 미나미노와 치미카스는 새로운 보강전략임을 증명

미나미노와 치미카스는 새로운 보강전략임을 증명

*일본 언론 입니다

세대교체를 향하여 거물 이외의 보강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

리버풀은 현지시간 일 올림피아코스 그리스 대표 수비수 코스타스 치미카스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 보강으로 지역지 '리버풀 에코'에서는 치미카스와 일본대표 미드필더 미나미노 타쿠미가

'리버풀읠 새로운 보강전략을 증명하고 있다' 고 주장한다

시즌 프리미어리그를 우승한 리버풀은 올 여름 첫 보강으로 치미카스를 영입하였고 올해 주 영입은

미나미노와 이 둘 뿐이다 이것에 주목한 리버풀 에코는 

'코스타스 치미카스와 미나미노는 리버풀의 새로운 보강전략을 증명하고 있다' 고 말하며 

둘의 이적료를 합해도 만 유로를 약간 넘어서는 정도를 보아 다음과 같이 주장하고 있다

'맨유, 시티, 첼시 등의 클럽이 큰 돈으로 거물을 사드리지만 리버풀은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과거의

살라나 마네도 지금의 활약을 생각하면 매우 싸게 데리고 왔으나 치미카스와 미나미노는 클럽의 

장기적 시야에 있어서 새로운 페이즈에 들어갈 것을 나타내고 있으며 다음 움직임을 시사한다'

다음 움직임이란 보강전략이라 주장하였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베스트


  • 글이 없습니다.

+ 최근글


  • 글이 없습니다.

+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